대청호 녹조 빠른 확산 관리 비상
회남수역 관심→경계 격상, 문의는 `관심'
상태바
대청호 녹조 빠른 확산 관리 비상
회남수역 관심→경계 격상, 문의는 `관심'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08.21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식수원인 대청호에 녹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수질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잦은 비로 영양염류가 대청호로 많이 유입돼 녹조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20일 금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2시를 기해 대청호 회남(보은) 수역의 조류경보 단계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또 문의(청주) 수역에는 조류경보 `관심'단계가 발령되는 등 대청호의 녹조 확산이 빨라지고 있다.

지난 10일 1만8724cells/㎖였던 남조류 세포수가 나흘만인 지난 14일 8만5734cells/㎖로 4배 넘게 불어났다.

장맛비가 그치고 기온이 올라가면서 회남 수역은 이런 확산세가 더 빨라져 이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녹조 띠까지 관찰되고 있다.

관심 단계가 발령된 문의 수역도 회남 수역보다는 덜하지만, 지난 14일 남조류 세포 수가 5244cells/㎖에 달했다.

조류경보제는 남조류 세포 수에 따라 평상, 관심, 경계, 대발생 단계로 나뉜다.

조류경보 관심 단계에서 2회 연속으로 세포 수가 1000셀(cells/㎖) 미만이면 평상 단계로 완화한다

 녹조는 수생생태계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구성원인 조류(규조류·녹조류·남조류) 중 남조류의 과다 성장으로 물이 짙은 녹색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강한 햇볕이 내리쬐는 여름철 고수온은 남조류가 성장하기 쉬운 환경을 조성한다. 남조류 성장의 최적 수온은 섭씨 20~30도여서 녹조는 흔히 여름에 목격된다.

강으로 흘러드는 각종 생활하수, 공장폐수 등 오염 물질이 녹조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청호의 빠른 녹조 확산은 올여름 많은 장맛비가 내리며 영양염류 유입이 크게 늘었고, 인공호수라는 특성상 저수면적보다 유역면적이 넓은 탓이다.

게다가 호수 모양이 구불구불해 비가 오면 오염물질 유입이 많고, 물의 체류시간까지 162일로 굉장히 길어 녹조가 형성되기에 좋은 조건이다.

또 대청호 주변 지역에 축사가 밀집돼 있어 치우지 못한 가축분뇨가 조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인과 질소를 함유한 채 유입되면서 녹조 확산을 더 부추기고 있다.

녹조는 대청호를 상수원으로 삼는 충청권 지역 주민들에게는 먹는 물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있다.

이에 따라 대청호로 유입되는 영양염류 관리와 녹조에 대한 맞춤형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대청호 녹조의 주된 원인의 하나가 가축분뇨”라며 “녹조 자체에 독성이 있으나 정수 과정에서 모두 제거돼 먹는 물로 유해성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