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인구 고령화, 충북 한방 진료비 5년 새 '껑충'

충북지역 한방 병·의원 진료비가 최근 5년 사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전지원이 공개한 '충청권 한방 병·의원의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의료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충북 한방 병·의원 진료비는 2012년 599억원에서 2016년 711억원으로 18.8%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의원 입원환자의 진료비는 2012년 4400만원에서 2016년 7100만원으로 무려 62.6%가 급증했다.


  이는 통상 외래진료로만 인식되어온 한의원이 입원치료 영역으로 빠르게 확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한의원의 외래진료 인원은 2012년 51만3000명에서 2016년 51만명으로 0.49% 감소했지만 진료비는 563억원에서 665억원으로 18.1%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인당 진료비도 2012년 10만 9781원에서 지난해 13만406원으로 18.7%가 늘었다.

  진료비의 증가세는 한방병원에서 더욱 도드라졌다.

  한방병원의 경우 2012년 2만여 명의 진료 인원이 지난해 2만1700여 명으로 약 8%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같은 기간 진료비는 35억원에서 45억원으로 약 30%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1인당 진료비도 17만1000원에서 20만5800원으로 20.3%가 늘었다.

  지난해 충청권 인구의 한방 병·의원 의료 이용률은 전체 인구의 31.7%였으며, 65세 미만은 29.5%, 65세 이상은 45.2%로 나타나 고령자의 한방 병·의원 선호 현상이 뚜렷했다.

  65세 기준으로 진료 현황을 살펴보면 진료비의 경우 최근 5년간 65세 이상은 26.3%가 증가해 65세 미만의 20%보다 증가율이 많았다.

  또 65세 이상 1인당 진료비와 진료일수는 22만6000원과 11.7일로 65세 미만보다 약 두 배가량 높았다.

  최근 5년간 충청권 한방 병·의원 진료인원의 성별점유율은 남성이 44%, 여성은 56%로 여성이 더 많았다.

  한방 병·의원을 찾은 병증은 허리 통증 관련이 대부분이었으며, 소화불량과 감기를 제외하면 근골격계 질환 또는 염좌와 긴장 상병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