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청주시에 2억 상당 재해복구 지원금 기부
상태바
오리온, 청주시에 2억 상당 재해복구 지원금 기부
  • 뉴시스
  • 승인 2017.08.08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그룹은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 청주시에 2억원 상당의 재해복구 지원금과 제품을 기부했다고 7일 밝혔다.
 이경재 오리온 대표이사는 이날 직접 직접 청주시를 방문, 이범석 부시장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고 복구 지원금 1억5000만원과 오리온 초코파이, 닥터유 에너지바 등 5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청주시는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집중 호우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으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오리온은 1994년 청주시에 공장을 설립하고 초코파이, 꼬북칩, 포카칩, 더 자일리톨 등 대표제품들을 생산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무더위로 고통 받고 있는 청주 지역 이재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지원에 나섰다"며 "수마가 할퀴고 간 상처를 치유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