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쓰레기매립장 주민감사 첫 시동
환경단체 청구인 명부 충북도 제출
상태바
제2쓰레기매립장 주민감사 첫 시동
환경단체 청구인 명부 충북도 제출
  • 충청타임즈
  • 승인 2017.07.21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제2쓰레기매립장 조성사업의 운명이 충북도에 의해 결정될 전망이다. 시민사회단체로부터 주민감사 청구인 명부를 제출받은 도가 심사를 거쳐 감사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시는 주민감사 청구가 인용되면 성실히 감사를 받겠다면서도 매립장의 노지형 건립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주충북환경연합 등 3개 시민단체는 2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 매립장 특혜 의혹 규명을 위한 주민감사 청구인 명부를 충북도 감사관실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7일 주민감사 청구서를 제출한 뒤 서명에 나선 결과 40일 동안 청주시민 399명이 서명했다”며 “청구 요건 300명을 훌쩍 넘긴 것은 환경피해 발생 우려가 적은 지붕형 매립장 건립을 바라는 시민의 바람”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감사 청구서가 접수됨에 따라 도는 14일 이내 심의위원회를 열어 감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청구인 명부 열람과 이의신청, 감사청구 요건 등을 심사하게 된다.

이들은 “지금까지의 상황을 보면 도가 감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상식적이지 않고 특혜 의혹만 낳은 시의 쓰레기 행정이 이렇게 된 이유를 주민감사로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는 시가 제2 매립장 조성 방식을 애초 `지붕형'에서 `노지형'으로 변경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폐기물 처리 업체인 ES청원 특혜 의혹이 불거지는 등 청주시의 쓰레기 정책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시의 입장처럼 특혜 의혹이 없다면 시민단체의 논의 요청을 거절할 이유가 없다”며 “제2 매립장 문제 해결을 위해 시는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결국 청주시 제2매립장 조성사업의 운명은 충북도가 쥐게 됐다. 도는 시민단체의 주민감사청구 내용을 살펴본 후 인용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시는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감사청구가 인용된다면 한점의 의혹없이 이제까지 제기된 논란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성실히 감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2매립장 조성방식을 지붕형이 아닌 노지형으로 추진해야 하는 당위성을 설명했다.

시는 “매립장 운영의 변화와 사용 연한, 주변 여건, 자연환경 훼손, 미래 활용성 등을 종합하면 후기리는 지붕형보다 노지형이 올바른 판단”이라며 “사업이 이미 많이 지체돼 지금 조속히 추진하더라도 매우 시급하며 쓰레기 대란도 걱정해야 할 지경”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