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학교비정규직연대 총파업 결의
상태바
충북 학교비정규직연대 총파업 결의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7.06.27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가 총파업을 결의했다.

학비연대는 26일 충북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투표에 참여한 2751명 중 2418명(87.8%)이 찬성표를 던져 총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학비연대는 “2월14일부터 6월 8일까지 11차에 걸쳐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전체 588개 항 중 `수용조항'은 기존의 54개 조항을 제외한 15개에 불과하다”며 “조정에 나섰던 충북지방노동위원회에서도 지난 19일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북도교육청은 단체교섭 시에 예산이 수반되는 대부분 조항은 교육부의 지침을 내세워 기본적인 예산편성권마저 부정해 신의성실의 원칙을 저버렸다” 며 “기간제와 무기계약직의 임금이 똑같고 승진, 승급조차도 없는데 무기계약직을 어떻게 정규직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공부문 비정규직 양산에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교육부와 교육청은 기다리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교섭 핵심 요구안은 근속수당 인상”이라고 요구했다.

학비연대는 오는 29일과 30일 충북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연 뒤 2차 총파업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와 충북학교아버지회연합회는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학생을 볼모로한 파업은 정당화 될수 없다”며 파업중단과 학생 학부모에게 공개 사과를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