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음주운전 윤홍창 도의원 사과문
'죄인된 심정, 징계 받겠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윤홍창 도의원(제천1)이 22일 보도자료 형식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윤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누구보다 높은 도덕적 잣대를 가지고 도민의 대의와 신뢰를 받들어야 하는 선출직 의원으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며 “도민들에게 큰 실망과 분노를 안겨 드려 진심으로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오늘부로 의회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고 의회가 주는 그 어떤 징계도 달게 받겠다”며 "죄인의 심정으로 몸을 더 낮추고 도민을 섬기면서 더 치열하게 연구하고 공부할 것"이라며 "도민의 상처와 실망감을 다 치유할 수 없겠지만, 보다 나은 의정활동으로 조금씩 갚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지난 20일 밤 9시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46%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윤 의원은 본인이 스스로 지키지도 못할 청렴 조례안을 발의했다”며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의 일탈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도의회 윤리위원회의 책임이라는 지적도 있다"고 지적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도 성명을 통해 "도민을 대표하는 도의원이 음주운전을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비판받아 마땅한데, 더욱 기막힌 것은 음주운전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기자를 회유하려고 했다는 것"이라며“충북도의회는 사건 재발방지를 위해 윤 의원을 윤리특위에 회부하고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