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묵어 고귀하고 내밀한 묵언
상태바
오래 묵어 고귀하고 내밀한 묵언
  • 충북인뉴스
  • 승인 2017.06.0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지성 「꽃 진 저 자리」 전문

누구냐
온 들녘을
일깨워 뒤흔드는

꽃들이 절로 핌을
환생幻生이라 이른다면

또 한 해 새봄맞이를
섭리라고 하는가.

동안거冬安居다 떨치고
만행으로 가는 길이

어디 마음 따로
몸 따로 있겠는가

사과 꽃
켜든 등불이
햇살보다 밝구나.

꽃들이 미쁜 것은
내일 있기 때문이다

나이테, 또 한 가닥
세월을 감으면서

저것 봐
꽃 진 저 자리
초록열매 하나 둘.

─ 장지성 「꽃 진 저 자리」 전문(시집 『꽃 진 저 자리』에서)
 

그림 박경수

한 그루 오래된 사과나무를 가진 사람은 그저 나무 한 그루 꽃 한 송이를 소유한 것이 아니지요. 그는 우주의 섭리와 조화라는 커다란 깨달음의 나무그늘에 안좌한 것입니다. 시인은 70이 가깝도록 과목을 가꿔온 농부 시인이지요. 오랫동안 사과나무 곁에 산 자만이 도달할 수 있는 이 고귀한 묵언을 또한 오래 묵히고 삭혀온 정형의 율에 넣어 완성시킨,‘ 초록 열매’만큼이나 빛 좋은 시입니다.

눈보라 속, 동토의 긴 터널을 뚫고 아름다운 영혼처럼 꽃은 봄을 앞세우고 기어코 환생하지요. 그것이야말로 험한 세상을 끌고 가는 자연의 순리요, 동안거 떨치고 나서는 만행의 길섶이지요. 겨울의 끝에서 비로소 몸을 비운 영혼처럼, 그 영혼을 환히 비추는 햇살처럼 꽃은 피지요. 이 개화의 순간을 향한 고요한 평화와 분별 있는 인내와 사려 깊은 열정과 세상의 모든 소중한 것들을 일깨우는 충일한 합일이 어디 몸 따로 마음 따로 이겠습니까. 그래서‘ 사과 꽃 켜든 등불’은 생명의 들끓는 정처를 향한 함성이며, 또한 꿈을 수행해야 하는 고단한 정신의 열대이기도하지요.

이즈음에서 나무는 엄숙한 숙명처럼 오롯이 나이테로 한세월 감아 돌아 새로운 바람 속에 꽃을 떨굽니다. 이‘ 꽃 진 자리’야말로 숙련된 고통의 잔망 속에 얻어지는 초록빛 결실의 발아지점이 되고요. 대자연의 섭리와 섬세한 시인의 영혼이 겹쳐진 자리에 밀어올린‘ 초록 열매’, 그것은 바로 시인이 밝히고자 하는 기품 있는 우주의 내밀한 말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