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환각효과 웃음풍선에 취한 대학 축제, 안전성 논란치과용 마취제 ‘아산화질소’ 축제현장서 대량 유통
전문가, “과다 복용하면 신체손상에 목숨 잃을 수도” 경고

 

환각효과를 일으키는 일명 ‘마약풍선’이 대학가 축제현장에서 유통돼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 독자제공)

 

환각효과를 일으키는 일명 ‘마약풍선’이 대학가 축제현장에서 유통돼 논란이 일고 있다. 마약풍선의 주성분인 '아산화질소'는 과다 복용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위험물질 이지만 아무런 규제 없이 유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축제가 진행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현장. 풍선을 파는 노점 근처로 학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 개에 4000원 하는 풍선을 구매한 학생들은 입에 대고 풍선안의 가스를 마시기 시작했다. 이어 가스를 흡입한 학생들 중 일부는 웃음을 터뜨리기도 하고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학생도 있다.

학생들이 흡입한 풍선 안에 들어있는 가스는 치과 등 병원에서 마취제로 쓰이는 '아산화질소'.

이 가스를 마시면 20여초 간 기분이 좋아지고 취한 듯한 환각 효과를 느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가스를 마시면 자연스럽게 웃음이 나와 ‘해피풍선’, ‘웃음 풍선’, ‘마약풍선’이라 불리며 유흥가와 대학가를 통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아산화질소’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논란이 많다.

청주의 한 치과전문의는 “심한 경우 호흡곤란과 사망에 까지 이를 수 있다. 치료 목적 외 사용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런 위험에도 불구하고 현재 아산화질소 구매를 제한하거나 오남용을 처벌할 규제 방안이 마련돼 있지 않다.

축제 현장에서 마약풍선을 흡입하는 장면을 목격한 경찰도 관련 규정이 없어 지켜보기만 할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마취용 의약품 재료로 환각효과를 일으키고 있는 아산화질소. 영국에서는 아산화질소 과다흡입으로 17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보고도 있지만 규제 방안이 없어 대학가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