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골프여행·유착의혹 모두 조사하자청주시의회 제2쓰레기매립장 외유·협박 성명전

청주시의회 신언식 의원(더불어민주당)의 부적절한 해외 골프여행과 안성현 의원(자유한국당)의 예산안 찬성 압박 의혹과 관련 양당의 성명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8일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의 본질은 폭로와 협박으로 점철된 정쟁이 아니라 현역 시의원이 특혜 의혹이 있는 업체와 부적절한 골프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이라며 “신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본질은 젖혀두고 상임위원장과 집행부의 `함정설'을 제기하는 등 궤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자신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시민들께 사죄하고 자중해도 모자랄 판”이라며 “이런 구차한 행태로 사태만 모면하려는 신 의원과 민주당 의원들의 행태가 안타깝다”며“신 의원은 즉시 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본인의 행동에 대해 떳떳이 책임져야 한다”며 “이것이 공인의 자세이고 지역 주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목청을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신 의원의 골프여행은 적절치 못한 행동이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 분명 제2쓰레기매립장 특혜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한 의원과 해당 업체 관계자의 동행은 잘못된 행동”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주시의 제2매립장 추경예산 상임위 심의와 관련 한국당 소속 안성현 도시건설위원장의 처신을 문제 삼았다. 민주당은 “이 사건이 청주시민을 대변하는 한 의원의 소신을 꺾으려는 것이었는지도 살펴보아야 할 것”이라며 “신 의원이 줄곧 청주시의 업체 특혜의혹을 제기했고, 현재 의정 활동 과정에서도 그 소신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성현 도시건설위원장은 신 의원의 여행사실 폭로를 빌미로 쓰레기매립장 예산통과를 종용하는 부도덕한 행위를 자행했다”며“신 의원 여행으로 인한 관련 법 위반 수사와 함께 쓰레기매립장 전반에 불법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사기관은 물론 시의회도 제2쓰레기매립장 조사특별위원회를 통한 철저한 내부조사를 병행해야 할 것”이라며 조사특위 구성을 촉구했다.

한편 청주청원경찰서는 신언식 의원의 해외골프여행에 대한 위법성 여부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 의원이 청주시로부터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업체 관계자와 함께 해외골프여행을 떠났다는 점에서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나 뇌물수수 위반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는 것.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