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보은 신부님 폭행사건CCTV영상보니…사커킥에 무차별파운딩사순절 주간 천주교 A 신부, 음주상태서 민간인 B씨 폭행
A 신부, “나도 폭행당했다” 주장…동영상엔 잔인한 일방폭행 장면만

 

사순절 시기인 지난 4월 13일 충북보은에서 천주교 청주교구 소속 A 신부(48)가 민간인 B(59)씨를 폭행한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A신부 일행이 길을 걷는 장면부터 시작한다. A신부 일행 뒤로 B씨가 뒤따라 나와 걷기 시작한다. 이때 앞서 가던 A 신부가 뒤로 돌아 B씨의 안면을 발로 가격했다. 얼굴을 가격당한 B씨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A신부는 쓰러진 B씨의 안면을 두 차례 발로 짓밟고 이후 그의 몸에 올라타 주먹으로 가격했다. A신부의 구타 모습은 이종격투기의 파운딩과 흡사했다. A신부 곁에 있던 일행 C씨는 폭행을 전혀 만류하지 않고 자리를 피했다.

폭행이 시작된지 30초 뒤에 다시 나타난 C씨는 약 1분간 폭행 장면을 옆에서 지켜봤다. 이후 또 다른 일행 D씨가 나타나 A신부를 만류하고 어디론가 데려갔다.

폭행을 당한 B씨는 미동도 하지 못한 채 쓰러져 있어 기절한 것처럼 보였다.

수분 뒤 A신부는 다시 나타났고 축구공을 차는 것처럼 B씨의 안면을 발로 가격했다. A 신부는 미동도 않는 B씨를 일으켜 세우며 질질 끌었다. C씨와 D씨의 만류로 폭행은 잠시 멈췄다.

하지만 B씨가 몸을 일으켜 세우자 A신부는 B씨의 안면을 발로 가격했다.

가격당한 B씨는 그대로 뒤로 넘어졌다. 이때 또 다른 사람이 나타나 A신부를 말렸다. 하지만 A 신부는 B씨의 안면을 다시 발로 가격했다.

A 신부의 일행 C씨와 D씨는 폭행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지만 B 씨에 대한 구호조치를 일절 취하지 않았다. 폭행과정에서 여학생으로 보이는 여성 등이 지나갔지만 A신부는 전혀 개의치 않았다. 보은경찰서 소속 순찰차가 도착하고 나서야 A씨의 폭행은 중단됐다.

A 신부에 폭행을 당한 B씨는 코뼈와 광대뼈가 골절되고 오른쪽 눈 주위 안와골절 등 전치8주의 상해를 입었다.

 

A 신부, “폭행 전 말 못할 상황 있었다”

 

폭행 피해자 B씨는 4월 14일 곧바로 서울의 한 병원에 입원해 보름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B 씨는 전신마취 수술까지 받았다.

폭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쌍방 폭행이라던 A 신부의 주장은 옹색하게 됐다.

A 신부는 사건 발생 후 한 언론은 "B씨를 폭행한 것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제가 먼저 폭행한 것이 아니고, 술자리에서 폭언하는 B씨를 피해 나왔는데 B씨가 뒤따라와 폭행하는 바람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는 A신부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하지만 해당영상에는 A신부의 일방적인 폭행 장면만 담겨있다.

A신부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도 가해사실을 인정하면서도 B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보은경찰서 관계자는 “A 신부가 동영상에 나오기 이전 음식점 계산과정에서 B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A 신부는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계산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있었다. 또 음식점에서 있는 두시간 반 동안 말 못할 여러 행위들이 있었다. B씨가 과격한 언어를 사용했고 이를 피해 나오는 과정에서 신발을 신고 있는 나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상황이 어떻게 됐든 폭력을 행사한 것은 잘못된 것이다. 그분에게도 계속 사과를 하고 있지만 아직 못 받아 들이고 있다”며 “이 상태는 서로에게 상처만 주는 것인 만큼 마음을 풀고 좋게 화해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반면 폭행피해자 B씨는 “A 신부가 반성하자 않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서울에 있는 병원에 A신부가 두 번 찾아왔다. 그때까지만 해도 용서를 하려 했다. 하지만 퇴원 후 보은으로 내려와 보니 A 신부가 나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을 알았다. 또 지역에서 ‘맞을 짓을 했으니 맞았다’, ‘오죽했으면 신부가 때렸겠나?’ 등 이상한 소문이 돌았다”고 말했다.

B씨는 “A신부를 만나 항의했지만 고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것을 보면서 그가 사과하거나 반성하는 것이 거짓이라고 느껴졌다. 이런 상태에서는 용서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천주교청주교구도 사건이 발생한지 한 달이 지났지만 A신부에 대한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천주교청주교구 관계자는 “일단 자숙의 기간을 가지도록 했다. 앞으로 어떤 조치를 할지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폭행 장면은 충격적이다. 천주교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A 신부가 석고대죄하고 해결하라고 했다. 교구가 어떤 액션을 취할 것은 없다. 박 신부가 석고대죄 하고 합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분도 마음이 아플 텐데 언론에서 피해자를 더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지금 드릴 말씀이 전혀 없다. 피해자분 한테 더 아픔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한편 A 신부는 사건 당일 B씨등과 함께 양주 1병과 소주 6병을 나눠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A 신부는 건축자재 판매점을 운영하는 B씨의 가게에 손님으로 3차례 만난 사이로 특별한 관계는 아니다. 이들은 음식점 식대를 서로 계산하겠다며 서로 밀치는 등 실랑이를 벌였고 이후 A신부가 B씨를 일방적으로 폭행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 루치아 2017-06-01 05:21:45

    이게 사실이 아니길 바라는것도 그저 희망일 뿐..사제의 인성에 하느님의 이름으로 감추려는 행위인게지요.모두가 훌륭한 사제이길 신자들은 바라겠지만 그건 우리의 희망인듯 합니다. 정의를 부르짖는사제의 모습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듯하여 실망입니다. 천주교도 좋지않은 모든행위가 드러나지않게 마무리짓는것이 최선으로 생각하는것을 이제는 버려야합니다. 잘못을 인정하는것..또한 정의라고 봅니다. 사과하지않는 모습은 그저,사제 한명의 실수로 생각하는게지요..사제를 통해 예수님의 모습을 바라는게 신자의 잘못인지요.참되고 진정한 사제이기를 희망합니다.   삭제

    • 부끄럽다 2017-05-22 16:02:40

      천주교 신부님들 욕먹이지말고 죄값을 받으시기를...
      천주교인으로서 참 부끄럽다...
      사제가 선행과 기도는 못할망정 술에취에 폭력을 행사하고...
      다시와서 때리는 장면을 보며 참... 어떠한 상황도에도 폭력은 정당화 될수없다
      교구에서 조치를 취해야하고 이걸보며 천주교도 신부님들도 반성해야한다
      천주교가 이지경까지 온것이다...
      교회가 예수님 가르침대로 살지않고 세속화가되고 변질되어버린것이다
      모든 신부님들이 그러진 않겠으나 천주교회는 또한 우리는 반성하고 변화해야한다   삭제

      • 에헤이ㅉㅉ 2017-05-22 14:45:12

        지나가는 사람들도..똑같은...수준...발조죄로 싸그리..   삭제

        • 어허이것참 2017-05-18 22:58:46

          신랑 신부의 신부인줄 안 1인.. ㅎ   삭제

          • 나는알고있다 2017-05-18 20:41:03

            나는 모든일을 알고있습니다
            신부님이 폭행할만한 이유가있습니다
            신부님이 아니였어도 누구든지 폭행했을꺼에요
            언어로 욕해도 폭행아닌가요?   삭제

            • 홍길동 2017-05-18 19:44:46

              신부님이 저렇수가 있을까
              만일 신도가 신부를 폭행 했다면
              아니면 민간인이 신부를 폭행 했다면 종교 탄압인가요   삭제

              • 덕수 2017-05-18 18:17:30

                진짜 나쁜 사람. 신부가 사람을 축구공으로 보이나 봐. 옆에 두놈 더 나쁜 신부꼬봉인감네.   삭제

                • 북한강 2017-05-18 17:37:08

                  ㅋ 그냥 빵에 가라.....
                  내 주먹이 부르르르 떠는구나..   삭제

                  • 주님뜻대로 2017-05-18 14:42:07

                    신부님 얼마나 스트레스가 많으시면...
                    그냥 세상을 떠나시죠
                    다른 천주교 교인들 욕먹이지 마시고
                    저게 신부님이 할 행동입니까?
                    참 부끄럽습니다
                    거짓말로 경찰서 조사나 받고
                    도대체 뭘 배우라는건지 교구도
                    각성하세요   삭제

                    • 쪼다 2017-05-18 11:40:18

                      할렐루야다 ㄱ ㅐ ㅅ ㄲ   삭제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