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되고 헛된 날들에 바치는 헌사
상태바
헛되고 헛된 날들에 바치는 헌사
  • 충북인뉴스
  • 승인 2017.04.2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창선 「헛간」 전문

헛간에는 헛것들이 모여 산다
나의 생애 넘보듯 햇빛들
터진 지붕 새로 비쳐든다
때론 봄이 되어 썩은 감자
소리 내지르며 새싹을 틔우다가도
이내 허리를 꺾고 쓰러진다
겨우내 먹은 것 없는데, 감자 한 톨
그늘에 앉아 제 살 깎아먹는다
헛것이 되기 위해 지상에 쏟아져 내리는 저것,
손바닥에 햇빛을 이리저리 받아보지만
쥐어지는 것 없는데, 저것
따뜻한 하늘 한 쪽 품고 뛰어내리면서 말한다
봄 하늘 아래 감자 싹 제 살 찢고 나오는
소리 들어 보라고

─ 노창선 「헛간」 전문(시집 『산수시첩』에서)

 

그림 박경수


새 봄과 함께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오는 참 좋은 시입니다. 헛간에서 제살을 깎아 먹고 새싹을 키워내는 감자를 엿보게 된 시인의 통찰이 눈부십니다. 땅속에 뿌리내리지 못한 감자 싹은 이내 허리를 꺾고 쓰러지겠지요.

이 시는‘ 헛된 날들에게 바쳐진’ 헌사입니다.‘ 헛것’으로 보이는 것들에 대한 내면적 성찰을 통해, 헛것이 결코 헛것만은 아닌, 절망도 때로는 순간처럼 아름다울 수 있다는, 삶의 겸허한 이치 속으로 우리를 인도합니다. 이렇게 삶이 발견한 풍경에서 문학이 태어나고 문학은 또다시 새로운 삶을 낳습니다. 사람들은 문학이라는 창문을 통해 삶을 엿보고, 문학이라 는 길 위에서 삶을 가로질러 갑니다.

생명성이 지닌 숙명, 그 찰나의 가지 끝에서 반짝이는‘ 따뜻한 하늘 한 쪽’, 그것은 모름지기 헛되고 무상한 삶의 길 위에 숨겨진, 하늘의 섭리를 섬기는 시인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소위 카프카가 말하는‘ 문학이 주는 불가사의한 위안’은 이렇게 태어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