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보은군,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개발계획 용역 발주

보은군이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개발 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이 사업은 속리산면 중판·갈목리 243㏊ 일원에 2021년까지 민자 1230억원, 국비 156억원 등 1558억원을 투자해 전국 제일의 체류형 휴양·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군은 2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조성 사업 지역개발사업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역은 오는 12월까지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조성 사업의 지역개발사업구역 지정, 지구단위 계획과 재해, 토지, 경관, 교통성 등을 검토한다.

이 곳에는 ▲호텔·콘도 등 관광단지 ▲시간여행 마을, 행천도예원 등 체험단지 ▲다문화 체험마을, 예술인 마을, 해동소림사 등 문화단지 ▲하강레포츠, 모노레일, 꼬부랑길, 숲체험원 우드볼경기장, 사계절썰매장 등 산림레포츠 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군은 사업 추진을 위해 2014년 2월 말티재 일원 국유림과 도유림 178㏊를 군유림과 교환해 등기 이전했고, 중판리 사유림 253㏊를 매입해 2015년 4월 등기 완료했다.

지난해 5월에는 타미우스 리조트개발, 행천도예원, 그레이트 마운틴 파크 등 3개 민간사업자와 중판지구 개발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속리산 복합휴양·관광단지 기반시설 조성 사업이 충북 발전촉진형 지역개발계획에 포함돼 국비 92억원을 확보했다.

지난 2월에는 (재)조계종 안양불교문화원과 해동소림사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중판리 일원에는 속리산 휴양·관광단지를 비롯헤 바이오산림휴양밸리 조성 사업, 말티재 생태축 복원사업, 말티재 꼬부랑길, 속리산 둘레길, 달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 세조와 정이품송 천년 만남 재현 사업, 속리산 케이블카 설치, 복합문화시설, 한옥마을 조성 사업 등이 계획 또는 추진 중이어서 사업 간 관광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