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의원 507억원 재산신고
이승훈시장 25억, 최병윤도의원 66억 신고
상태바
박덕흠의원 507억원 재산신고
이승훈시장 25억, 최병윤도의원 66억 신고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7.03.24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자치단체장의 평균 재산은 9억1987만원이며 이승훈 청주시장이 25억8341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단체장으로 나타났다.

23일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7년 정기 재산변동 공개목록'에 따르면 이시종 충북지사와 도내 10개 시·군단체장의 평균 재산은 9억198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8억7928만원 보다 4059만원 늘어난 것이다.

대부분 전년보다 신고액이 늘었으나 이시종 지사와 박세복 영동군수늘 줄었다. 이 지사의 재산 신고액은 14억8150만원으로 전년(17억6318만원)보다 2억8168만원이 감소했다. 지난해 2억2504만원을 신고했던 장남이 올해는 고지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박 군수는 15억7930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14억9870만원에 비해 8060만원 줄었다. 지난해 9680만원으로 신고했던 자동차를 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단체장은 이필용 음성군수로 전년도 1억8114만원에서 3억6881만원으로 늘었다. 예금액이 1억2000만원 가량 늘어났는데 지난해 모친과 장모상을 당해 부조금 수입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단체장은 이승훈 청주시장으로 25억8341만원(전년도 25억5750만원)이며 가장 적은 단체장은 1억9137만원을 신고한 정상혁 보은군수로 나타났다.

도내 국회의원 중에는 자유한국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의 신고액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3일 공개한 '2016년도 국회의원 재산변동 신고 내역'에 따르면 박 의원의 재산보유액은 507억6천272만8천원이었다.

2위는 자유한국당 정우택(청주상당) 원내대표로 67억4천653만 원을 신고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보다 재산이 3억8천117만6천원 늘었다. 역시 자유한국당 이종배(충주) 의원은 15억5천915만6천원, 권석창(제천·단양) 의원은 13억1천818만1천원,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9억4천972만6천원으로 작년보다 재산이 증가했다.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은 작년보다 3억798만9천원 많은 19억1천977만8천원이었다. 같은 당 오제세(청주 서원)의원과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지난해보다 감소한 28억3천457만8천 원과 11억6천595만4천 원을 신고했다.

김병우 도교육감의 재산 신고액은 8억2612만원으로 전년 6억5306만원보다 1억7306만원 증가했다. 고규창 행정부지사와 설문식 정무부지사는 각각 14억1083만원, 23억185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충북도의원의 올해 평균 재산은 8억4496만원으로 전년도 7억6735만원에 비해 7761만원 증가했다. 도의원 31명 가운데 박우양·윤홍창·임순묵·임회무 의원 등 4명은 재산이 줄었다. 김양희 의장은 18억5829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17억754만원보다 1억5075만원 늘었났고 최병윤 의원이 66억1638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가장 재산이 적은 도의원은 5951만원을 신고한 김영주 의원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