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사건사고> 2월 넷째 주
상태바
<주간 사건사고> 2월 넷째 주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7.02.2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혼을 요구해?’ 아내 감금폭행한 남편


#1 ‘이혼을 요구해?’ 아내 감금한 남편

자신에게 이혼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아내를 이틀간 차에 감금한 30대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27일, 별거 중인 아내가 계속 이혼을 요구하자 폭행을 가한 뒤 가방에 넣고 이틀 동안 차에 감금한 남편 A(38)씨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후3시께 별거 중인 아내 B(32)씨의 집에 찾아가 폭행해 손발을 노끈으로 묶어 이불 가방에 넣은 뒤 차에 실어 감금했다.

A씨는 “보험을 정리하자”며 B씨를 불러냈다. 또 A씨는 손발을 끈으로 묶은 아내를 뒷좌석에 싣고 다니며 수차례 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틀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한 B씨는 지난 25일, 남편 A씨에게 식사를 하게 해달라고 요청해 성화동의 한 식당으로 들어갔다. B씨는 남편이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식당 종업원에게 부탁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고 가까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별거 중인 아내가 계속 이혼을 요구해 화나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 여성속옷 입고 도둑질한 30대 男

여성 속옷을 입고 여장을 한 채 여성복매장에서 옷을 훔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난 25일, 밤12시50분께 서원구 수곡동의 위치한 한 옷가게의 문을 부수고 들어가 옷을 훔치려 한 A(38)씨를 27일 특수절도 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가게 침입 경보를 확인한 매장 주인의 신고로 현장에 붙잡혔다. 검거 당시 A씨는 여성용 브래지어와 스타킹 등을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여성 옷을 입고 싶어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3 실종신고 60대, 숨진 채 발견
 

지난 23일 낮 12시30분, 청주시 분평동 수영교 인근 무심천변에서 60대 여성이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3일 낮 12시30분, 청주시 분평동 수영교 인근 무심천변에서 60대 여성이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A씨는 지나가던 한 행인이 ‘무심천에 사람이 장화를 신은 채 숨져있었다’며 경찰에 신고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는 유족들의 신원확인을 통해 지난달 28일, 입원 중인 병원에서 물건을 사러 나간 뒤 실종신고 됐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주시 영운동의 한 종합병원에 입원한 A씨는 병원에 퇴원을 시켜달라고 요구해왔으며 평소 우을증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시신에는 별다른 외상 흔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확인 등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A씨의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