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단독] 한심한 국방부…군사기밀 스스로 공개지난해 사드 우려 불식시킨다며 ‘그린파인 레이더’ 공개 측정
국방뉴스, 부대특정시설 노출…로드뷰로 검색하니 10분만에 확인

그린파인레이더 "사드보다 전자파 2~3배 강해", 주민들 '충격' 

지난해 7월 국방부 국방홍보원이 제작한 국방뉴스 장면. 이날 국방뉴스는 그린파인레이더 기지에서 전자파를 공개측정하는 장면을 뉴스로 방영했다.(사진. 국방뉴스 캡쳐화면)
국방뉴스가 공개한 화면과 로드뷰 캡쳐화면.



지난해 국방부가 사드 전자파 안전성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군사기밀에 해당하는 ‘그린파인 레이더’(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기지 위치를 노출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 7월 14일 국방부와 공군은 국방부 소속 기자들에게 패트리어트 레이더와 ‘그린파인 레이더’ 전자파 측정 현장을 공개했다.

국방부가 사드(THAAD‧종말단계고고도지역방어체계)의 전자파 위험성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전자파 공개 측정 현장을 공개한 것이다.

이날 그린파인레이더 기지는 국방부 출입기자에 한해서이지만 민간에게 처음 공개됐다. 공개된 그린파인레이더는 북한의 스커드·노동 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방사포 등을 24시간 감시하는 레이더다.

탐지거리는 500~700 k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부 언론은 당시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빌어 탐지거리를 800~1000km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는 사드의 유효거리 600~800km보다 길다. 도입비용만 수천억원에 달하고 2012년 충청지역에 2기가 배치됐다.

당시 군 관계자는 그린파인레이더에 설명하면서 “전자파 출력이 사드보다 2~3배 강하다”고 설명했다. 국방부와 군은 이런 사실을 설명하고 그린파인레이더를 작동하고 국방부출입 기자단 앞에서 공개 측정했다. 측정 결과 나타난 전자파 수치는 국내 허용치의 4.4%에 불과했다. 국방부는 이 결과를 들어 사드의 전자파 위험은 우려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위치 자체가 군사기밀이라더니…위치 로드뷰로 10분만에 검색

국방부는 이날 충청 지역 그린파인 레이더 기지를 처음으로 공개하면서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등록된 모든 언론사에 취재를 개방했다. 하지만 보도는 철저히 통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보도한 언론사들은 부대의 위치에 대해 ‘충청권’이라는 표현만 사용했다.

당시 언론이 보도한 사진을 검색해도 장소가 특정 할 수 없는 사진만 보도됐다. 하지만 한군데 예외가 있었다. 바로 국방부였다.

국방부 소속기관인 국방홍보단은 자체 제작한 국방뉴스를 통해 그린파인레이더 전자파 공개측정 현장을 보도했다.

그런데 국방뉴스 보도화면을 자세히 보니 그린파인레이더 기지의 특정 시설물이 여과 없이 노출됐다. 또 주변 지형에 대한 설명까지 덧붙였다.

본보는 이를 토대로 항공사진 등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터넷 포털을 이용해 시설물 검색을 해봤다. 그 결과 탐색 10분만에 국방뉴스에 보도된 시설물을 쉽사리 확인 할 수 있었다. 또 로드뷰 기능을 통해 해당 시설물까지 가는 길 전경을 한눈에 확인됐다.

그린파인레이더 설치 장소 자체가 1급 군사기밀이라던 국방부의 말이 믿기지 않는 순간이었다. 그동안 국방부는 부대 위치를 철저히 비공개에 부쳤고 외부에 알려진 것은 ‘충청권’ 혹은 ‘충북에 1대’ 정도의 표현으로만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방뉴스 관계자는 “당시 국방부 관계자로부터 검수 받은 영상만 내보냈다. 그런 일이 있는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국방뉴스가 공개한 화면과 로드뷰 캡쳐화면.

전자파가 사드의 2~3배라고?

전자파 공개측정 당시 국방부가 그린파인레이더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사드의 2~3배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의 발표로 인해 국민들은 또 다른 불안감만 가지게 됐다.

현재 사드 전자파의 위험성에 대해서 전문가들 사이에 찬반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하지만 사드 전자파의 위험성이나 안전성에 대해서 확인된 것은 없다.

사드 설치 반대를 당론으로 하고 있는 정의당 김종대 의원실 관계자는 “사드 전자파는 아직 위험성이나 반대로 안정성과 관련해 과학적으로 확신할 정도의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적 찬반 논란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국방부는 이른 해결한다며 린파인 레이더의 성능과 재원, 전자파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하지만 6개월이 지난 지금도 논란은 줄어들지 않고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

결국 국방부는 논란도 잠재우지 못하면서 1급 기밀이라던 그린파인 레이더 설치 위치와 무기 재원 등 정보만 공개한 셈이다.

더욱이 국방부 관계자가 “사드보다 그린파인레이더가 2~3배 전자파가 세다”고 언급한 부분은 논란거리다. 한 시민은 “충북지역에 이런 무기가 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사드보다 전자파가 2~3배 세다고 하는데 내가 살고 있는 동네 부근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도 “사드도 걱정인데 그 보다 2~3배 전자파가 더 세다면 어쩌라는 거냐?”라고 말했다.

군사기밀도 국민의 알권리도 어느 하나 지켜지지 못하고 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