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이대로 두고 민주주의 불가능”
상태바
“재벌 이대로 두고 민주주의 불가능”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7.02.0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당 여론조사 ‘국민 10명중 9명 재벌해체해야’
2일 노동당충북도당은 청주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하라"고 촉구했다.


노동당이 실시한 ‘재벌체제 관련 온라인 국민여론조사’ 결과, 네티즌 열의 아홉 명은 “재벌을 이대로 두고는 민주주의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또 기업집단으로서 재벌의 바람직한 개혁 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약 76%가 “재벌 기업집단 해체와 더불어 경영권에 대한 사회적 통제가 필요하다”는 항목에 답변했다.

2일 노동당충북도당(위원장 신석준)은 청주지방법원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게이트와 재벌’ 온라인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노동당 발표에 따르면 ‘박근혜 게이트에 연루된 주요 재벌 총수들을 어떻게 수사하는 것이 적절할까요?’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8.9%가 구속수사해야한다고 답했다. 불구속수사로 충분하다는 답변은 5.4%, 무혐의 처분해야 한다는 5.8%에 불과했다.

‘재벌이 민주주의에 미치는 영향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90.6%가 ‘재벌을 이대로 두고는 민주주의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재벌은 죄가 없다’고 답변한 비율을 7.6%, 경제적 역할을 감안해 감수해야 한다는 의견은 1.8%에 불과했다.

‘재벌의 바람직한 개혁 방안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75.7%가 재벌기업 집단을 해체하고 경영권에 대한 사회적 통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해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11.6%, 부분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답변은 12.7%에 답했다.

노동당은 “이번 조사를 통해 재벌체제 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확인했다”며 “개혁 방안 의견을 담아 재벌을 해체하고, 주요 재벌기업의 경영권에 대한 사회적 통제 방안을 정책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용이 당연히 구속될 것이라 믿었던 국민들은 분노와 허탈감에 빠졌다”며 “특검은 즉각 구속영장 재청구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한편 노동당은 재벌체제와 관련된 다음 세 가지 문항에 대해 노동당 페이스북 광고를 통해 국민여론조사를 실시했다. 1차 조사는 지난 해 12월 26일부터 1월6일까지 진행됐으며  727명이 응답했다. 2차 조사는 1월 9일부터 1월 20일 사이에 진행됐으며  1012명이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