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행복교육지구 예산 통과됐지만...찬반 논란 가열
상태바
충북행복교육지구 예산 통과됐지만...찬반 논란 가열
  • 임가영
  • 승인 2017.01.2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의 행복교육지구 예산이
도의회 예결위를 통과했지만
이를 둘러싼 논란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당분간 진통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임가영 기자의 보돕니다.

 

충북교육청의 행복교육지구 사업.

교육위에서 관련 예산 절반이 삭감됐는데 
우여곡절 끝에 
도의회 예결위에선 전액 부활했습니다.

25일 도의회 본회의만 통과하면 
이 사업은 본궤도에 오르게 됩니다.

그런데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이 사업 추진의 찬반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보수 성향 시민단체 "본회의서 예산 삭감돼야"
보수 성향인 충북교육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예결위 과정에서 새누리당 의원이 공개한 문자메시지에서
도교육청이 학부모단체 등을 조직적으로 동원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며
관련 예산 전액 삭감을 주장했습니다.

<전화 인터뷰 이재수 충북교육시민사회단체협의회장>

"지역의 아이들 교육공동체, 공동 육아라는 것을 표방하지만 실제로는 시민단체들이 자기들의 이익이랄까 시민단체의 권익을 위해서 시민단체의 먹거리로 쓰일 가능성이 크구요. 정치적으로 의도적이죠, 노골적이고.."

///학부모연합회 "행복교육지구 사업 부활 환영"
반면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도의회 예결위가 행복교육지구 사업을 전액 부활한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문제의 문자메시지는 
학운위 회장이 개인적으로 보낸 것으로 판단한다며  
조직적 차원의 일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교육전문가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이처럼 찬반 논란이 가열되는 대해 
교육전문가들은 교육사업이 정쟁으로 변질된 면이 있지만
향후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옥석이 가려질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인터뷰 김 용 청주교대 교수>
"출발은 정돈되지 않은 채로 해도 이 문제에 공감하고 관심갖는 단체가 많아질 것이다. 이 과정에서 참여 인원이 늘어나고 교육 안에서 시장 기증이 작동할 것이다. 실력있는 단체와 없는 단체가 가려질 것"

예산 반영 과정 단계부터 논란이 계속된 충북육청의 행복교육지구 사업.
25일 도의회 본회의에서 이견 없이 통과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hcnnews임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