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이 모델’ 충주시 소태면 달력 인기
상태바
‘주민이 모델’ 충주시 소태면 달력 인기
  • 윤호노 기자
  • 승인 2017.01.1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수 면장 “지역풍광 담고 싶어 제작…좋은 홍보수단 될 것”
▲ 김한수 면장

주민을 모델로 삼고 계절적 풍광과 서정적인 내용을 담은 동네달력이 만들어져 인기를 끌고 있다. 충주시 소태면사무소는 주민과 소통하고 면을 홍보하고자 달력을 제작했는데, 독특하고 예뻐 찾는 이가 많다. 소태면의 관광자원, 문화재, 농·특산품 등과 소소한 일상을 담은 달력은 출향인들에게 고향의 향수를 느끼게 하고, 면민들에게는 애향심과 자부심을 갖는 계기로 만들고 있다.

남한강변을 따라 소태면으로 향하는 아름다운 풍광을 담은 1~2월의 남한강 상고대와 고니들, 3월과 5월엔 해맑은 소태초등학교와 야동초등학교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4월엔 면민체육대회의 하이라이트인 줄다리기, 6월엔 보리수 따기 체험행사, 7월엔 복탄마을 연꽃 등이 월별 사진으로 표현됐다.

8월부터는 복숭아, 밤, 사과, 청계산, 문화재 등으로 달력 사진을 꾸몄으며, 면민들이 달력 모델로 직접 참여하는 등 주민들과 서로 소통하는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했다.
 


모델로 참여한 주민들은 “살기 좋은 우리 고장을 홍보하는데 모델로 참여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주민들이 함께 만드는 소태면만의 달력을 매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달력을 기획한 김한수 면장은 “소태면은 풍광이 아름다운 곳이 많이 있으나 아직도 이곳을 모르는 분들이 상당수 있다”며 “달력은 예비 귀농·귀촌인 및 전입자 등 외지인들에게 면을 알리는 자연스러운 홍보수단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