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대 이어 충청대 등록금심의위도 동결 결정

충북대학교에 이어 충청대학교도 올해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충청대는 11일 오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올해 등록금을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7학년도 신입생 1년 치 등록금은 작년과 같이 인문계열 493만6000천원, 공학·예체능·자연과학계열 608만6000원으로 결정했다.


충청대는 2012년 등록금을 5.21% 내린 뒤 2009년부터 9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인하했다.

국립대인 충북대는 지난해 12월 26일 2017학년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도내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2017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했다.

2012학년도 등록금을 5% 내린 뒤 2013학년도부터 5년 연속 동결했다.
 
충북대와 충청대에 이어 도내 대다수의 대학도 등록금을 인하하거나 동결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올해 대학등록금 인상률 상한선을 1.5%로 잡았다. 도내 다른 대학도 조만간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어 동결이나 인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대학 관계자는 "교육부는 등록금 인상률 기준을 따르지 않는 대학에 국가장학금Ⅱ유형 지원을 제한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등록금을 최대한 인상해도 국가장학금을 받는 것보다 재정적으로 손해가 발생할 수 있어 상당수 대학이 등록금 인상을 포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