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문재인 청주방문 "이번에는 충청의 선택 받고 싶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반풍(潘風)' 지대 충북을 방문, 충청민심이 대선 승리의 바로미터임을 강조하며 대세론 굳히기에 나섰다.

이날 문 전 대표는 이시종 지사와 환담을 나눈 뒤 기자실을 찾아 1시간 가량 대권 구상에 대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번 방문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 시점을 의식해 결정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오늘'이라는 시점에 특별한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충청권은 원래부터 대선의 승부를 좌우하는 곳으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충청에서 이기는 후보가 늘 최종 승리를 거뒀다"며 "지난 대선과 달리 이번에는 충청지역에서 선택받고 싶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또 "(반 총장은) 참여정부 때부터 오랫동안 함께 일한 분으로 뭐라고 평하고 싶진 않다"며 "제가 반 총장보다 나은 점은 촛불민심이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간절히 바라고 있는 상황에서 정직과 청렴을 갖추고, 부정부패 척결 등 변화의 적임자이자 준비된 대통령이라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 전 대표는 세종시 행정수도론에 대해 "참여정부 때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는데 그 중심이 충청지역으로, 세종시와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가 대표적"이라며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으로 당초 계획대로 가지 못하고 행정중심도시로 변경됐지만 행정안전부를 빠른 시일 내에 세종시로 이전시키고, 국회 분원을 설치해 장기적으로 완전한 행정수도가 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각 구성에 충북지역 인사들의 참여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섣부른 이야기라고 전제한 뒤 "당과 협의하거나 당으로부터 복수의 후보군을 추천받을 수도 있고, 인터넷을 통해 일반 국민들을 모을 수도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탕평으로 어느 한 지역도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대권 구상의 핵심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지난 대선 때 이미 헌법 개정해서라도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공화국을 만들고, 강력한 국가발전정책을 펴나가겠다고 공약했고, 지금도 유효하다"며 "혁신도시도 시즌2 사업을 시행해 혁신 규모를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방분권의 구체화 계획에 대해서는 "제왕적 대통령, 중앙권력구조를 해결하자는 게 정치권의 이야기지만 근본적인 것은 중앙집권된 것을 분권하는 것"이라며 "지방분권의 핵심은 재정분권을 통해 지방 재정의 어려움을 해결해내는 것으로, 개헌을 통해 분권과 자치권을 실질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충북일보  webmaster@cbinews.co.kr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