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충북방송
체육예산 대폭 삭감...보은군 체육단체 등 ‘강력 항의’

보은군의회가 체육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하자
이 지역 체육인과 
관광업 종사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예산 삭감으로 각종 대회 유치가 무산되면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이 우려된다는 겁니다.

보도에 이동수 기잡니다.

 

장소CG : 보은군의회 예산삭감 규탄대회
         보은군 읍사무소 앞 사거리(11일)

<현장음>“체육인을 어용으로 매도하는 군의원은 즉각 자진 사퇴하라”

보은지역 체육인와 
속리산관광협의회 회원 등 100여명이 
군의원 사퇴를 외치고 있습니다.

체육관련 예산 삭감을 주도한 
군 의원은 즉각 퇴진하란 겁니다.

<중간: 체육 예산 대폭 삭감...체육인.관광업 종사자 반발>

의회가 체육 예산을 삭감하는 바람에 각종 체육대회 유치에 차질이 우려되고,
결국 이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악영향을 미친하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

<INT> 김민철 / 보은군체육회 부회장

앞서 보은군의회는 지난달 말  
2017년도 보은군 예산 60억 9천여만원을 예산을 삭감했는데,
삭감된 예산 중 체육관련 예산이 29억 3천여만원에 달합니다.

예산이 싹뚝 잘려나가면서 
이 지역 체육단체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중간: 당장 다음달 유치한 양궁대회 개최 불투명>

당장 다음달 유치한 
전국실내양궁대회 개최가 불투명해졌습니다.
행사비 4천 5백만원이 전액 삭감된 탓입니다.

3월 개최 예정인 전국우슈대회, 
검도대회 등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중간: 군의회 "예산반영 불구 경제효과 드러나지 않아">

하지만 보은군의회도 
예산 삭감의 정당한 이유가 있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체육분야에 거액을 쏟아부었는데,
경제유발효과가 드러나지 않는다는 겁니다.

즉 혈세 낭비란 판단 아래 
예산 삭감을 결정했다는 얘깁니다.

<INT> 하유정 / 보은군의원//

예산 삭감으로 각종 대회 유치 무산과 
지역 경제에 타격이 우려된다는 보은지역 체육인과 관광업 종사자들.

반면 투자 대비 효과가 미미해 예산 삭감을 선택했다는 의회.
논란을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HCNNEWS 이동숩니다.

HCN  hcn2@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CN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