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인구 지키기에 사활
상태바
단양군, 인구 지키기에 사활
  • 윤상훈 기자
  • 승인 2016.12.2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만 명 미만으로 줄면 1개 과 감축 등 불이익

단양군이 주민등록 인구 3만 명 지키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3만 명마저 무너지면 기존 조직 중 1개 과를 강제 감축해야 하기 때문이다.

행정자치부의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인구 3만~5만 시·군·구는 12개 실·과 이내를 둘 수 있지만, 2년 간 연속해서 인구 3만 명 아래로 내려가면 1개 과를 줄여야 한다. 이때 인구 기준은 전년도 각 분기 말 현재 해당 지자체 주민등록이 돼 있는 주민수 평균이다.

단양군은 지난달 말 3만 484명으로 지난해 말 3만 761명보다 277명(0.9%) 감소했다. 이는 2014년 말(3만 948명) 기준으로 볼 때 464명이나 줄어든 수치다. 군은 이에 따라 인구 3만 명 유지를 군정 최대 과제로 삼아 주요 현안 사업과 연계한 특수 시책 발굴 추진과 기업체·기관·단체·군부대·학교 등 임직원(장병·학생) 전입 유도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2018년 준공되는 군립임대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부서별 역할을 분담하고 귀농·귀촌 안내 등 적극적인 인구 늘리기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