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더민주 충북 총선주자들 속속 결정
상태바
새누리·더민주 충북 총선주자들 속속 결정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6.03.1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컷 오프' 권태호 김준환 이종윤 예비후보 강력 항의···무소속 출마할까?

제20대 총선 주자들이 속속 결정되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2일 4차 심사결과를 통해 청주 상당 정우택, 충주 이종배, 보은옥천영동괴산 박덕흠, 증평진천음성 경대수 등 현역의원 4명을 모두 단수 공천했다.
 

그리고 경쟁이 치열했던 청주 청원선거구는 예상을 깨고 오성균 변호사와 김재욱 전 청원군수가 경선을 치르게 됐다. 오 변호사와 공천 경쟁이 예상됐던 권태호 변호사는 컷 오프 당했다.
 

앞서 공천관리위는 지난 11일 3차 심사에서 청주 흥덕선거구에 대해 송태영 전 새누리당 중앙연수원 부원장, 신용한 전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 정윤숙 국회의원 등 3명을 경선하도록 결정했다. 김정복, 김준환 예비후보는 컷 오프 당했다.
 

한편 더민주당은 지난 10일 청주 흥덕선거구의 도종환 국회의원과 정균영 전 더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에 대한 경선을 확정하고 11일에는 청주 청원 변재일 국회의원, 서원 오제세 국회의원, 상당 한범덕 전 청주시장을 각각 단수 공천했다.
 

변 의원은 이종윤 전 청원군수, 한 후보는 권정율 예비역 해군대위와 각각 공천을 다퉈왔다. 이에 따라 컷 오프 당한 이종윤 예비후보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도내 최대 접전지로 꼽히는 제천·단양 선거구에는 이후삼 노무현 재단 기획위원을 단수 공천했다. 이 선거구에서는 이찬구 전 당 부대변인, 장진호 변호사, 박한규 전 충북도의원이 경합했다.
 

또 보은옥천영동괴산 선거구에는 이재한 중기중앙회 부회장, 진천음성증평 선거구에는 임해종 전 산업은행 감사, 충주 선거구에는 윤홍락 변호사를 각각 단수 공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