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근 전 도의원, 박경국 석좌교수 불출마 결심
상태바
김형근 전 도의원, 박경국 석좌교수 불출마 결심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6.02.1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둘 다 입장 표명···김 "총선승리 위해 궂은 일 마다하지 않겠다"

더민주당 김형근 전 충북도의원과 박경국 충북대 석좌교수가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전 도의원은 16일 "선거승리와 시민사회 단결을 위한 화합이 절실하다는 시민단체 지도자들의 권유를 수용하기로 했다. 이는 제 부덕의 소치이며 높은 현실의 장벽을 넘기에 역부족이었다"며 "시민들에게 죄송한 마음 금할 길 없다. 당원 여러분과 지지자들에게 깊은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당후사의 결심으로 더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전 도의원이 지역구를 상당에서 흥덕을로 옮긴 뒤 주변에서는 불출마를 권유했다. 당내에서도 후보들간 반목과 불협화음을 걱정해 왔다. 그는 지난 14일 명암교회 김정웅 목사와 노영민 의원 등을 만나 최종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총선 후보로 거론돼 왔던 박경국 충북대 교수도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16일 밝혔다. 박 교수도 오랫동안 지인들과 상의하며 고민을 거듭해 왔다. 그는 "후학양성과 지역발전에 매진하겠다. 그러다보면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한다. 차근차근 준비해서 기회가 왔을 때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