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중앙초 자리, 복합 행정타운 건설 될까
상태바
옛 중앙초 자리, 복합 행정타운 건설 될까
  • 홍강희 기자
  • 승인 2015.10.27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도의회 서로 선점하려고 기싸움···여론조사에서는 행정타운 선호

옛 청주 중앙초 부지를 놓고 충북도와 도의회의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양측이 서로 부지와 건물을 차지하려고 하기 때문에 적잖은 갈등이 예상된다. 집행부인 도는 도의회 눈치를 보면서도 옛 중앙초 건물을 제2청사로 활용하려는 마음을 숨기지 않고 있다. 이에 도의회는 청사가 없는 곳은 전국 도의회 중 충북이 유일하다며 차제에 청사신축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 설문조사 결과 도민들은 충북도와 도의회, 행정타운이 복합적으로 들어서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옛 중앙초 전경. 사진/육성준 기자


지난 26일에는 도의회가 도를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임회무 행정문화위원장은 “공청회에 앞서 토론자 7명에게 배포하지 않은 자료가 최종자료집에 들어갔다. 자료집 19~20쪽은 공청회 시작 직전 들어간 것”이라며 “이것은 설문조사한 10개 항에도 없던 내용이다. 집행부가 자신들에게 유리한 4개 항을 추가해서 공청회 자료를 만든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졌다.
 

19쪽에는 옛 중앙초 부지의 사용방안에 대한 인식이 들어있다. 옛 중앙초 교사동의 리모델링을 전제로 했을 때 여론은 도청 제2청사 74.1%, 도의회 단독청사 25.9%로 나타났다. 그리고 20쪽에는 옛 중앙초 부지를 신축할 때 여론이 나와있다. 도청 제2청사를 해야 한다는 의견은 65.9%, 도의회 단독청사는 34.1%에 불과했다.
 

그러자 도의회는 도민들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은 도+도의회+행정타운인데 선호도가 가장 낮은 항목만 분석한 결과를 가져와 결국 집행부가 주장하는 제2청사 활용으로 가기 위한 방법 아니냐고 발끈했다. 임 위원장은 “언론보도를 보고 알았다. 민감한 사안인데 충북발전연구원에서 이런 식으로 하면 안되지 않는가. 이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 의원총회를 열어 논의한 뒤 대응방안을 찾겠다. 다른 곳에 연구용역을 주든지 의원들과 상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지난 23일 집행부에 설문조사 자료 전체를 요청하고 따로 분석하고 있다.
 

그러자 발전연구원은 26일 이에 대한 해명자료를 냈다. “19~20쪽 자료는 설문결과에 대한 공청회 참석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추가한 것이다. 또 행정타운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이 것 만으로는 단기적 의사결정을 위한 도청과 도의회에 대한 선호도를 판단하기 어려워 이를 추가로 분석한 것이다.” 어쨌든 자료상으로는 도의회에서 이의를 제기할 만 하다는 게 많은 사람들 얘기다. 공교롭게도 충북발전연구원은 도와 도의회 양측이 의뢰한 연구를 수행했다.
 

충북발전연구원의 배명순·김덕준·설영훈 연구팀은 지난 9월 24일~10월 2일 도민 1064명과 공무원 110명 등 1174명을 대상으로 옛 중앙초 활용방안 인식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양 기관의 사무공간 추가확보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고, 사무공간 확장시 개발방식은 ‘청사신축+중규모 행정타운’ 개발 선호도가 41%로 가장 높았다. 확장 방안에 대해서는 ‘도청+도의회+행정타운’을 전부 신축하자는 의견이 37.7%로 가장 많았다.


이 연구팀은 “단기적으로는 리모델링해 도청 제2청사로 사용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행정타운화를 모색하자는 것이 도민들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 정책과제에서 중규모 행정타운형에 대해 언급했다. 이는 옛 중앙초 교사동을 리모델링해 도청 제2청사로 쓰고 체육관을 헐고 도의회 청사를 신축하는 한편 인근 충북도 소유 부지인 관사 앞 주차장과 발전연구원까지 확장해 도민들을 위한 문화·편의시설을 건립하는 안이다. 참고로 옛 중앙초 교사동은 두 개 동인데 1981년, 1984년 각각 건립됐고 체육관은 2003년 지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