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호의 사계, 예술상품이 되다
상태바
대청호의 사계, 예술상품이 되다
  • 박소영 기자
  • 승인 2015.06.1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명일 작가, 한국공예관에서 스카프·부채 등 50여점 선보여

대청호가 예술상품이 됐다. 청주시한국공예관에서는 6월 4일부터 28일까지 ‘대청호의 사계’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명일 작가가 대청호를 소재로 한 작품과 제품 50여점을 선보인다.

‘청주 속 청주 찾기’프로젝트의 첫 결과물인 이번 전시는 한명일 작가 외에도 ㈜젠한국, 공예공방 까마종 등이 참여했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청주지역이 갖고 있는 고유한 이미지를 디자인으로 개발해 지역 공예가 및 업체 등에게 제공하고 이들이 새로운 문화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친적들이 청주에 많아 자주 왔다”는 한명일 작가는 청주가 고향은 아니지만 이번 대청호 사계전에 특별한 애착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일모직 수석입사, ㈜신라호텔 F&B 디자인담당, ㈜바른손수석디자이너 등을 거친 실력 있는 디자이너다. 한 작가와 ㈜젠한국, 공예공방 까마종 등이 협업해 개발한 제품은 스카프, 넥타이, 결재판, 머그컵, 우산, 명함케이스, 부채, 에코백, 쿠션, 마우스패드 등 실생활에 사용 가능한 아트상품들이다. 그 가운데서도 대청호이미지를 입힌 은은한 색감의 한복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국공예관은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청주의 자연 이미지를 찾는 것에서 나아가 지역의 역사적 자원을 활용한 연작 전시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