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 음성노동인권센터 개소를 신고합니다”
상태바
“3월 3일, 음성노동인권센터 개소를 신고합니다”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5.02.2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노동자 밀집, 음성지역에서 노동상담 활동하는 조광복 노무사

낮은 곳으로 흐르는 물처럼 낮은 곳에서 고통받는 취약노동자들 곁으로 활동하는 조광복 노무사가 또 다시 길을 떠난다. 그가 향하는 곳은 도내 외국인 이주 노동자의 50% 가량이 밀집해 있는 음성군 금왕읍 지역.

그가 이곳으로 가는 이유는 청주노동인권센터(대표 김인국 옥천성당 신부)가 음성지역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연합해 이곳에 노동인권센터를 개소하기 때문이다. 조 노무사가 머물 음성 노동인권센터는 33일 오후 2시에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음성노동인권센터에는 이 지역에 있는 노조와 농민회, 이상정(무소속) 군의원등이 참여하고 있다.

조광복 노무사는 2008년 이전까지는 억대의 수입을 올리는 전도 유망한 노무사였다. 천안지역에서 노무사 사무실을 개업해 활동했고 위임한 각종 사건에서 승소율이 높기로 정평이 나 있었다.

그런 그가 자신의 삶을 변화시킨 것은 2008. 민주노총충북본부에 3000만원의 기금을 기탁하고 호죽노동인권센터에서 노동 상담 활동을 시작했다. 이어 2010년에는 현 청주노동인권센터에서 새로이 활동을 전개했다. 그는 1년에 1000건에 가까운 상담과 100여건의 사건을 대리했다. 그렇게 시작했던 청주노동인권센터는 현재 회비를 납부하는 회원만 600여명에 이르고 상근자가 4명에 달하는 단체로 성장했다.


지난해 조광복 노무사는 법률 지원이 가장 절실한 취약계층 노동자인 이주 노동자 밀집지역으로 자신의 몸을 맡기기로 결정했다. 청주노동인권센터는 조 노무사의 고민을 존중해 지난 총회에서 음성노동인권센터를 개소하기로 했다. 음성노동인권센터는 청주노동인권센터와 마찬가지로 일체의 비용을 받지 않는다. 임금체불, 산업재해 등 각종 노동사건을 법률적으로 대리하거나 노동인권을 신장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한다. 사무실은 금왕읍 사무소에서 대소 방향으로 300m 전방 건너편에 위치했다. 사무실 전화번호는 043 882-54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