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기사 (전체 48건)
만년에 맛보는 귀거래의 회한
백화산 발치에오두막집 한 채 지어빛을 불러 모아 차일을 치고바람을 불러 앉혀막걸리를 마신다동산 높 낮은 무덤들여전히 양달쪽에서 지켜보시...
충북인뉴스  |  2018-05-28 09:34
라인
잃어버린 시간을 향해 가는 저녁
다닥다닥 붙은 지붕 위로낮게 깔리는옛날의 저문 햇살 속으로옛날의 골목을 지나옛날의 내가 간다.황금빛 햇살, 햇살지붕의 참새, 참새굴뚝의...
충북인뉴스  |  2018-05-21 09:32
라인
서민들의 삶을 향한 뜨거운 찬양
태양이 어찌 그립지 않을까마는햇빛 한 줌 비추지 않는 어둔 골방에서, 아니면 어느 후미진 구석에서그래도 살아야지 않것능감, 서로의 선한...
충북인뉴스  |  2018-05-14 10:05
라인
전원의 일상에 깃든 근원적 미덕
1마을의 골목을 돌아 나오는데담장 가에 달려있는 사과들이 불길처럼나의 걸음을 붙잡았다남의 물건에 손대는 행동이 나쁜 것이라는 것을나는 ...
충북인뉴스  |  2018-05-08 10:58
라인
말이나 글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
‘어떻게 지내니?’ 물으면 ‘그렇지, 뭐’할 뿐 더 이상 말이 없다 이 말만 듣고는 무슨 뜻인지 종잡을 수 없다 허나 우리 동네에서는 ...
충북인뉴스  |  2018-04-30 09:33
라인
시인의 눈으로 가꾼 화해의 꽃밭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달빛과 그림자의 경계로 서서담장을 보았다집 안과 밖의 경계인 담장에화분이 있고꽃의 전생과 내생 사이에 꽃이 피었...
충북인뉴스  |  2018-04-16 09:32
라인
높고도 견고한 아버지의 초상
진갈색의 굵은 뿔테를 두른 두터운 유리알유행에 뒤떨어진 아버지의 돋보기입김으로 남루를 지우고 조심스레 걸쳐본다끈덕지게 달라붙는 눈가의 ...
충북인뉴스  |  2018-04-09 09:32
라인
아버지의 봄은 다시 오지 않고
소질 없는 돈벌이를 피해 일찌감치 아랫목 동굴 속으로 들어간 아버지가눈발 치는 겨울이면 어둠보다 먼저 일어나 길을 쓸었다아버지의 겨울은...
충북인뉴스  |  2018-04-02 09:32
라인
일찍 철들어버린 동심의 무게
하굣길발 조금 미끄러울 만큼만 내리는 눈뺨 조금 따가울 만큼만 시린 바람눈물 조금 글썽일 만큼만 오른 열선생님, 오늘은 제 생일이었어요...
충북인뉴스  |  2018-03-26 09:39
라인
꽃보다아름다운사람의 풍경
애탕글탕 홀아비 손으로 키워낸 외동딸이배가 불러 돌아온 거나 한가지다동네 각다귀 놈과 배가 맞아야반도주한 뒤 한 이태 소식 끊긴 여식더...
충북인뉴스  |  2018-03-19 09:51
라인
가만히 불러보는 이름,어머니
고향집 뜰에불두화 피었다.고개 조금 기울인 채 반가사유 하신다.백발의 어머니가만가만 여든다섯 해의 삶을 쓰다듬는 늦봄회한마저도 검불처럼...
충북인뉴스  |  2018-03-12 10:36
라인
세속적이어서 친근한 산사의 저녁
깊은 산사에 어둠이 내려와좁은 산길을 느릿느릿 지운다온 길로 다시는 가지 말라는 듯긴 꼬리 새가 다녀간다감나무 꼭대기가 휘청한다.스님은...
충북인뉴스  |  2018-03-05 10:34
라인
속박을 거절하는 욕망의 물소리
거리실 과수댁이바람나서 집 나갔다는 소문봄 내 술렁거리더니산 어귀마다 밤꽃이 피어 피어유월엔 신神의 손가락이 길기도 하지밤나무 꽃술 사...
충북인뉴스  |  2018-02-26 09:45
라인
버리고 온 고향의 안쓰러운 풍경
같은 길을 달리며 늘 보는 풍경 사이느티나무 굵을수록검버섯 돋은 집들소리를먹고 자라며풀잎도 질겨진다집집마다 젖은 삶을 노래하는 빨랫줄과...
충북인뉴스  |  2018-02-19 10:28
라인
마음을 흔드는 꽃잎을어찌할까
길을 가다문득 서서움찔해 진다.곁에 와머무는 것온화한 봄빛일레.점점이찢긴 날개를누군가 꿰매고 있다생각을 추슬리듯꽃은 피는그 밑동지엔시나...
충북인뉴스  |  2018-02-12 13:10
라인
흙처럼 진실한 생명의 노래
흙을 파먹고 사는 지렁이의 입은뾰족하겠지요 곡괭이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삽을 닮은 것 같기도 하고그 구수하고 달콤한 흙을 먹는 이빨이가...
충북인뉴스  |  2018-02-05 17:24
라인
외경심으로 바라보는 숨은 이상향
누구였을까맨 처음물의 꼭지를 딴 이조급한 갈증으로 달려와한 모금 먹고화들짝 달아난 고라니놀란 동공 속감당할 수 없는물의 새순들숨소리가 ...
충북인뉴스  |  2018-01-29 10:33
라인
다시는 오지 않을 아름다운 날들
음짓말 황씨네 황금과수원 강아지들은 모두 말상을 하였다.한배 새끼가 일곱이다.종일 외통수 길을 막고 논다. 요즘엔 조금 커 과수원에서 ...
충북인뉴스  |  2018-01-22 10:37
라인
외로워서 아름다운 간이역 풍경
단양 역 지나단성 역 네 평 대합실에는온실에 들어선 것처럼 국화 화분이 많습니다정중앙에 탁구대도 있고연못도 있고자전거도 들여다 놓고잉꼬...
충북인뉴스  |  2018-01-15 09:56
라인
명징한 정신으로 빚은지란의 세계
그미는그리움 같다상큼하고 싱그럽고 은근하고 정스럽고 은은한.그니는바람만 같다조금은 쓸쓸하고 담담한 청솔가지 바늘잎 사이.그녀는안개만 같...
충북인뉴스  |  2018-01-08 10:0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