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석이 가루가 될 때까지 잊지 말자. 그 이름 친일